산과 자연만이 만들 수 있는 명품 안동 송이 출하 시작

가을 산의 보배 송이 풍작 기대감

김미영기자 | 기사입력 2019/09/20 [15:29]

산과 자연만이 만들 수 있는 명품 안동 송이 출하 시작

가을 산의 보배 송이 풍작 기대감

김미영기자 | 입력 : 2019/09/20 [15:29]

▲ 산과_자연만이_만들_수_있는_명품_안동_송이_출하_시작     © 김미영기자


[사건의 내막 대구경북/ 김미영기자] = 안동 송이버섯이 제철을 맞았다. 지난 17일 안동시산림조합의 송이버섯 입찰장(용상동 476-11)이 문을 열면서 출하가 시작됐다. 올해는 여름 폭염을이겨내 향이 짙고 우수한 품질의 안동 송이가 출하될 전망이다.

 

송이버섯 생산량은 생육환경(땅속 온도, 토양수분)에 크게 좌우되는 품목으로 지난해 생산량이 소폭 증가하긴 했지만, 최근 6~7년간 이상 고온과 가뭄으로 송이버섯 생산량이 적어 맛보기가 쉽지 않았다.

 

올해는 송이의 생장에 적합한 기후가 계속됐으며, 앞으로 기후가 뒷받침된다면 송이 생산량이 많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이 채취 농가도 “폭염 이후 찾아온 태풍과 폭우, 적당히 내려간 기온이생육에 많은 도움이 돼 현재로서는 생산량이 늘어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반가워했다.

 

송이는 소나무림에서 소나무 뿌리에 공생하는 신비스러운 버섯으로, 예부터 우리 선조들은 이 송이버섯을 귀하게 여겨왔다.

 

안동 송이는 입찰장을 통해 19일 현재까지 185㎏이 판매됐으며, 1등품은㎏당 418,000원, 등외품은 165,000원 선에 거래됐다. 지난해는 총 12톤 정도가 생산됐다. (산림조합중앙회 홈페이지 : http://www.nfcf.or.kr)

 

안동시 관계자는 “날씨만 도와준다면 앞으로 순조로운 송이 생산이 이어져농가 소득 증대와 지역 경제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송이버섯을 채취하려고 무단으로 사유림과 국유림에 출입하는 일이 없도록 해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안동시 관련기사목록
  • 안동시, 농업기술센터, 무상 토양검정 시행
  • 안동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
  • 안동시,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총력 대응
  • 서안동농협, 조합원에 코로나19 비축용 방제마스크 무상 지원
  • 안동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
  • 권영세 안동시장, 성숙한 시민의식과 강력한 대책으로 코로나19넘는다.
  • 안동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
  • 안동시,따뜻한 겨울로 월동작물 생장이 예년보다 빨라
  • 안동시-문경시, 코로나19 극복에 한마음 한뜻으로 대처
  • 안동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긴급 기자회견
  • 안동시, 공공시설 휴관·문화예술행사 등 잠정 연기
  • 안동 찾아가는 한글배달교실 업무협약 체결
  • 안동한우, 4년 연속 ‘국가 소비자중심 브랜드 대상’수상
  • 안동Wee센터 운영보고서 발간 및 배부
  • 경북콘텐츠코리아랩, 콘텐츠파트너링데이 개최!
  • 안동시,사랑상품권으로 지역 경기 활성화 동참해요
  • 안동시, 하회별신굿탈놀이 상설공연장, 뜨거운 열기 여전!
  • 안동시, 얼어붙은 지역 경기 회복 위해 총력 대응
  • 안동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추진
  • 안동시, 얼어붙은 지역 경기 회복 위해 총력 대응
  •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
    볼거리 먹거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