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고급횟감 쥐노래미 치어 4만미 방류

낚시객 유치를 통한 어촌경제 활성화 어민 소득증대 기여

김미영기자 | 기사입력 2020/04/27 [19:53]

포항시, 고급횟감 쥐노래미 치어 4만미 방류

낚시객 유치를 통한 어촌경제 활성화 어민 소득증대 기여

김미영기자 | 입력 : 2020/04/27 [19:53]

 

▲ 포항시, 고급횟감 쥐노래미 치어 4만미 방류  © 김미영 기자

 

[사건의내막 대구경북/포항시]=김미영 기자=포항시는 최근 어장환경 변화 및 수산자원의 남획으로 급감하는 자원량 회복을 위해 쥐노래미 치어 4만미를 구룡포읍 장길리 복합낚시공원 및 흥해읍 영일만항 북방파제 낚시터 주변에 방류했다.

 

이번에 방류하는 쥐노래미 치어는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 수산자원연구원에서 직접 생산하여 전장 5~7cm, 체중 4g 정도의 건강한 치어로 연안에 정착하는 특성이 있으며 다른 어종에 비해 성장이 빨라 인기 있는 어종 중 하나이다.

 

살결이 희고 지방이 풍부한 쥐노래미는 지역방언으로 게르치, 돌삼치, 놀래미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며 산란철을 제외하고는 연중 큰 맛 차이를 보이진 않지만 겨울부터 이듬해 봄까지가 제철이다.

 

포항시 정종영 수산진흥과장은 지역 특성에 맞는 어종의 지속적인 방류사업을 통해 수산자원회복 및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노력하겠다.”라며 방류효과 극대화를 위해 포획된 치어를 즉시 방류하는 등 어업인 및 낚시객들이 수산자원조성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영일만항 북방파제 낚시터 주변에 방류 관련기사목록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