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생활밀착형숲 12곳 조성…미세먼지 줄인다

병원·학교 등 다중이용시설에 실내정원 7곳, 실외정원 5곳 조성 중

유성옥기자 | 기사입력 2020/06/01 [10:56]

산림청, 생활밀착형숲 12곳 조성…미세먼지 줄인다

병원·학교 등 다중이용시설에 실내정원 7곳, 실외정원 5곳 조성 중

유성옥기자 | 입력 : 2020/06/01 [10:56]

[한국아이뉴스/산림청]=유성옥 기자=산림청은 생활권 내 미세먼지 취약계층이 많은 지역과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생활밀착형 숲(실내·외 정원) 12곳을 조성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생활밀착형 실내·외 정원은 국민참여예산 사업으로 생활권 주변 미세먼지 저감과 코로나19로 피로감이 높은 국민들의 치유공간 제공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 목적을 두고 있다.

 

▲ 전북대병원 옥상에 조성될 예정인 실외정원의 예상도.  ©유성옥기자


실외정원은 평택역 광장, 이천 특전 사령부 유휴토지, 공주대학교· 국립목포대학교 캠퍼스와 전북대학교 옥상에 조성된다.

 

국내 정원박람회와 코리아가든쇼 등에서 수상 경력이 있는 정원작가들이 실외정원 조성에 참여, 대상지에 맞는 주제별 기본구상을 마치고 현재 실시설계를 진행 중에 있다.

 

평택역은 그늘과 향기가 있는 깊고 깊은 숲을 주제로, 특전사령부는 용사들의 정서함양을 위한 감성정원으로 조성된다.

 

공주대학교·목포대학교는 주민과 학생들의 소통과 사색을 위한 공간, 전북대학교 병원은 휴식과 치유가 있는 커뮤니티정원(공동체 정원)의 형태로 꾸며진다.

 

실내정원 형태로 조성되는 부산 서면역, 순천역, 무안·청주국제공항, 춘천시청, 칠곡호국기념관은 실내공간의 특수성을 고려한 디자인과 미세먼지 저감 및 공기정화 효과가 높은 식물로 조성돼 실내 유기화합물의 농도 저감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산림청은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도 산림청은 국민들의 미세먼지 저감에 대한 관심과 생활환경 개선에 대한 수요를 반영해 매년 12개소의 실내·외 정원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다.

 

실내정원은 1곳당 10억원(국비 50%, 지방비 50%)이 투입되는 지자체 지원사업이다. 실외정원은 개소당 5억원(국비 100%)으로 한국수목원관리원이 조성하고 산림청은 예산지원과 사업지도 감독을 추진한다.

 

내년 사업은 지난 4월 이용기관과 지자체의 수요를 파악하고 오는 6월까지 한국수목원관리원과 현장 조사를 실시한 후 최종 대상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김원중 산림청 정원·조경팀 설립 TF팀장은 “실내·외 정원은 미세먼지 저감과 공기 질 향상뿐만 아니라 치유와 휴식공간으로 활용될 것”이라며 “국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도심권 다중이용시설과 코로나19 관련 시설을 중심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산림청은 국민들의 미세먼지 저감 관련기사목록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