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수요자 중심의 다문화 정책 찾는다

- 26일 제2차 도 다문화정책자문회의…자문위원 제안 사업 논의 -

유성옥기자 | 기사입력 2020/06/26 [17:09]

충남도, 수요자 중심의 다문화 정책 찾는다

- 26일 제2차 도 다문화정책자문회의…자문위원 제안 사업 논의 -

유성옥기자 | 입력 : 2020/06/26 [17:09]

 

 

[한국아이뉴스/충남도]=유성옥 기자=충남도가 도내 외국인주민·다문화가족 등 수요자에 맞는 정책을 개발하기 위해 사업 제안 및 토론의 장을 마련했다.

 

도는 26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2020년 제2차 충청남도 다문화정책자문회의’를 개최했다.

 

도 다문화정책자문회의는 2018년 12월 다양한 출신 국가의 외국인주민을 공개 모집해 구성한 자문회의기구로, 현장의 의견을 도에 전달하는 도정 파트너로서 수요자 중심의 정책 및 사업 발굴에 앞장서고 있다.

 

도 다문화정책자문회의 위원과 충남다문화가족지원거점센터 관계자, 담당 공무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회의는 위원별 제안사업 설명, 토론 및 자문 등의 순으로 실시했다.

 

이날 회의는 2년차에 접어든 자문회의가 실질적인 자문기구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자문위원들이 지역 의견을 수렴해 구상한 사업들을 제안·설명한 뒤 참석자들로부터 질문과 의견을 듣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이번 회의를 위해 자문위원들은 평소 자조모임 활동 등을 통해 수집한 다문화가족들의 의견을 모아 하나의 사업으로 기획하고, 제안서를 제출했다.

 

구체적인 제안 사업은 △다문화자녀를 위한 찾아가는 기초학습 도우미·돌봄교실 운영 △찾아가는 엄마나라 언어 교육프로그램 운영 △온라인 한국어 수업의 상시화 △사랑 공부방 및 돌봄 운영 등이다.

 

또 △글로벌 법률 상담소 운영 △외국인 전문 법률 안내센터 개설 △다문화가족 대상 가족교육 의무화 등 외국인주민과 다문화가정의 권리를 보호하는 데 중점을 둔 제안도 나왔다.

 

도는 외국인주민 및 다문화가정의 꾸준한 증가와 사회 변화에 발맞춰 이번 회의에서 논의한 내용을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검토하고, 정책 수요자 중심의 제도를 수립·추진할 방침이다.

 

조광희 도 여성가족정책관은 “그동안에는 도가 사업을 제안하고, 자문위원의 의견을 듣는 방식으로 진행했으나 이번에는 새로운 방식을 도입해 정책 수요자의 목소리를 더욱 담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장 의견에 귀를 기울이고, 변화 욕구에 부응하는 신규 사업을 지속 발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조광희 도 여성가족정책관은 관련기사목록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