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샛별이’ 김유정, 편의점 진상 손님 혼내는 ‘매운맛 알바생’

김미영기자 | 기사입력 2020/06/26 [14:42]

‘편의점 샛별이’ 김유정, 편의점 진상 손님 혼내는 ‘매운맛 알바생’

김미영기자 | 입력 : 2020/06/26 [14:42]

 

 

[한국아이뉴스/김미영 기자]=‘편의점 샛별이’ 김유정이 진상 손님들에게 ‘매운맛’을 보여준다.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극본 손근주/연출 이명우/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가 최대현(지창욱 분)의 편의점에 야간 알바생으로 들어온 정샛별(김유정 분)의 모습을 시작으로 예측불가 편의점 이야기를 펼쳐내고 있다. 생활밀착형 에피소드, 개성 넘치는 캐릭터 등이 어우러져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그 중심에서 김유정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똘끼 알바생 정샛별 역을 맡아, 이제껏 본 적 없는 변신을 선보였다. 편의점 매출 상승을 이끄는 상큼 발랄 사랑스러운 매력뿐 아니라, 화끈한 액션과 함께 터프한 걸크러시 매력까지 장착한 채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는 중이다.

 

이런 가운데 6월 26일 ‘편의점 샛별이’ 제작진은 ‘매운맛 알바생’ 정샛별의 활약을 예고한 3회 스틸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편의점 진상 손님들을 혼내 주는 정샛별의 참교육 현장이 포착된 것.

 

공개된 사진 속 정샛별은 어두운 밤 동네 양아치들 앞에 서 있다. 두 손을 든 채 벌을 서고 있는 양아치들의 모습과 그 앞 경고하듯 무언가를 말하고 있는 정샛별의 모습이 이들 사이에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궁금하게 한다. 또 양아치들을 꼼짝 못 하게 만든 정샛별의 똘끼 충만한 포스가 본 장면을 더 기대하게 만든다.

 

앞서 정샛별은 미성년자 담배 판매 사건을 해결하며 영업 정지 위기에 처한 편의점을 구했다. 이번에는 양아치 진상 손님들에게 참교육을 시전하는 ‘매운맛 알바생’ 활약을 예고, 또 한번 멋진 액션을 선보일 예정. 앞서 보여줬던 정샛별의 액션에서 매운맛이 더 추가된 화끈 통쾌 ‘마라맛’ 액션을 예고해 기대를 높인다.

 

그러나 이러한 활약에도 정샛별의 알바 생활엔 위기가 찾아오게 된다는 제작진의 전언. 과연 ‘편의점 샛별이’ 3회에서 정샛별에게 무슨 일이 생기게 될지, 이 모든 것은 오늘(26일) 밤 10시 방송되는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SBS ‘편의점 샛별이’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