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도지사, 생명나눔 사랑의 헌혈운동 실천

코로나19 장기화로 헌혈 보유량 부족, 경북도 앞장서 단체헌혈 실천

김미영기자 | 기사입력 2020/07/14 [21:58]

이철우 도지사, 생명나눔 사랑의 헌혈운동 실천

코로나19 장기화로 헌혈 보유량 부족, 경북도 앞장서 단체헌혈 실천

김미영기자 | 입력 : 2020/07/14 [21:58]

 

▲ 이철우 도지사, 생명나눔 사랑의 헌혈운동 실천  © 김미영기자


[한국아이뉴스/ 경북도]=김미영 기자=
경상북도는 14일 도청 본관 앞마당에서 안정적 혈액수급과 생명나눔 실천을 위한 공직자 사랑의 헌혈운동을 펼쳤다

 

이번 헌혈운동은 최근코로나19 장기화와 생활속거리두기로 개인‧단체헌혈이 취소되는 등 혈액수급 상황의 악화가 우려되는 시기에 공직자들의 헌혈문화를 확산하고 혈액수급 안정화에 기여하고자 마련되었다.

 

경북도는 지난2월 코로나19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단체헌혈을 실시해 예년보다 높은 참여율을 보였다.

 

이철우 도지사는 2월에 이어 이번 헌혈운동에도 직접 참여해 헌혈문화에 대한 인식전환과 확산 운동을 몸소 실천 했으며, 안정적인 헌혈확보를 위해 노력을 하고 있는 대한적십자사 대구경북혈액원 관계자를 격려했다.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에 따르면 현재 혈액수급 위기수준은 관심단계로 혈액보유량 4.9일분(’20. 7. 13.기준)으로 적정 혈액보유량인 5일분 이상 확보에는 부족한 실정이다.

 

특히, 대구․경북은 전년 동월대비 헌혈량이 3만1천216명 줄어들어 27%나 감소했다.

 

※ 혈액수급위기단계 : 관심(5일분 미만), 주의(3일분 미만), 경계(2일분 미만), 심각(1일분 미만)

 

이번 헌혈운동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하여 마스크 착용, 체온측정, 손소독, 생활 속 거리두기에도 만전을 기했다

 

헌혈 가능연령은 16세에서 69세까지로(65세 이상은 60세~64세까지 헌혈유경험자에 한함) 남자는 50Kg이상, 여자는 45Kg이상의 건강한 사람이면 참여할 수 있다.

 

헌혈자에게는 헌혈증서, 무료 혈액검사(혈액형, B형․C형간염, 간기능, 매독 등 검사), 기념품 등의 혜택이 있다.
헌혈증서는 차후 헌혈자가 수혈이 필요한 경우 헌혈한 만큼의 수혈비용을 공제받을 수 있고, 질환이나 갑작스런 사고 등으로 혈액이 꼭 필요한 사람에게 양도하여 귀중한 생명을 살리는데 매우 중요하게 쓰일 수도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코로나 확산으로 단체헌혈이 취소되는 등 혈액수급이 어려운 시기에 경상북도가 사랑의 헌혈운동에 앞장서서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헌혈문화가 확산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