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동해안 원자력산업의 미래를 공유한다

김미영기자 | 기사입력 2020/07/22 [19:37]

경북도, 동해안 원자력산업의 미래를 공유한다

김미영기자 | 입력 : 2020/07/22 [19:37]

- 7.21, 동해안 원자력 미래비전을 위한 업무역량 강화워크숍 개최 -

- 시군 원전 업무 담당공무원, 전문가 특강·토론 및 로봇 시설 견학-

 

▲ 경북도, 동해안 원자력산업의 미래를 공유한다  © 김미영기자


[한국아이뉴스/ 경북도]=김미영 기자=
경상북도는 21일 포스코 국제관에서 도 및 시․군 원자력 담당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해안 원자력 미래비전을 위한 업무역량 강화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첨단 동해안 원자력 클러스터 조성사업의 필요성 및 당위성을 확보하고 원자력에 대한 주민인식을 개선해 각종 국책사업의 유치분위기를 확산하고자 추진됐다.

 

이날 특강에서 경북대 진상현 교수는 ‘원자력 잠재적 위험대응 및 에너지전환 정책의 방향’이라는 주제로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한 우리도의 향후과제에 대한 설명하고 특히, 원자력산업계의 비리와 부조리를 방지를 위한 원자력안전 옴부즈만 제도에 대해 강조했다.

 

이어서 포스텍 김송현 교수가 ‘4차 산업혁명 기술과 원자력의 미래’를 주제로 인공지능 기술에 대해 강의하고 원자력분야 활용가능성에 대한 설명과 참석자들 간 토론을 진행했다.

 

특강 이후 참석자들은 포스텍 내 원자력분야 로봇연구실과 한국로봇융합연구원을 방문해 로봇의 역사와 원리에 대한 설명을 듣고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워크숍에 참석한 김한수 경상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시․군 원자력 담당자 워크숍을 통해 도 및 시․군 직원들과 소통하고 협력하는 자리가 되기를 바라며, 전문가 특강과 첨단시설 견학을 통해 직원들의 견문을 넓힘으로 업무추진에 많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하며,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에도 불구하고 경북도는 굵직한 원자력 관련 국책사업들을 유치하고 있으며, 앞으로 시․군과 지속적으로 상호 협력해 미래먹거리 산업인 첨단원자력 클러스터를 동해안에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관련기사목록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