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창작 교향 합창곡 <부석사의 사계>’ 공연 연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공연 연기

김미영기자 | 기사입력 2020/08/28 [08:46]

영주시,‘창작 교향 합창곡 <부석사의 사계>’ 공연 연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공연 연기

김미영기자 | 입력 : 2020/08/28 [08:46]

 

▲ 영주시,‘창작 교향 합창곡 <부석사의 사계>’ 공연 연기  © 김미영기자


[한국아이뉴스// 경북영주시]=김미영 기자=
경북 영주시는 ‘코로나19’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문화재청 공모사업인 <2020 세계유산축전 : 경북>으로 한국선비문화수련원에서 28일과 29일 개최 예정이었던 ‘창작 교향 합창곡 <부석사의 사계>’ 공연을 연기하며 변경된 개최 일정은 추후에 알린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창작 교항합창곡 <부석사의 사계>’는 <2020 경북세계유산축전>의 메인 공연으로 부석사 사계절의 아름다움을 테마로 한 합창교향곡을 창작해 대규모의 합창단과 오케스트라, 솔리스트들이 협연하는 거대하고 장엄한 음악의 대서사시다.

 

영주시 관계자는 “<부석사의 사계> 공연을 통해 영주시민과 방문객들에게 세계유산인 부석사의 아름다움을 전하고자 했으나, ‘코로나19’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시민 및 방문객들의 안전을 위해 공연을 연기하게 됐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