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올해 추석, 멀리서 마음으로 정 나누는게 효도”

“수도권 강화된 거리두기, 하루 이틀 지켜보고 결정”

유성옥기자 | 기사입력 2020/09/11 [16:38]

정 총리 “올해 추석, 멀리서 마음으로 정 나누는게 효도”

“수도권 강화된 거리두기, 하루 이틀 지켜보고 결정”

유성옥기자 | 입력 : 2020/09/11 [16:38]

[한국아이뉴스/ 정부]=유성옥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종료되는 수도권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여부와 관련 하루 이틀 상황을 좀 더 보면서 전문가들의 의견까지 충분히 듣고 앞으로의 방역 조치 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11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충분하진 않지만 우리에게 아직 시간이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유성옥기자

 

정 총리는 방역을 위해 기꺼이 희생을 감내해주고 있는 수많은 국민들을 생각하면 하루 속히 제한을 풀어야 하겠지만 성급한 완화 조치가 재확산으로 이어져 국민들이 더 큰 고통을 당하지는 않을까 걱정도 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구하고 지난주 목요일(3) 이후 하루 확진자가 100명대 중반에서 좀처럼 떨어지지 않고 있어 더욱 고민이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안타깝게도 최근 2주간 30명이 넘는 분들이 코로나19로 돌아가셨다. 대부분 70대 이상의 어르신들이고 또한 170명이 넘는 중증환자의 대다수가 고령층이어서 매우 우려스럽다이런 상황에서 올해 추석만큼은 어르신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켜드리기 위해서라도 고향 방문이나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 줄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명절을 맞아 부모님을 직접 찾아뵙지 못하는 것이 죄송스럽지만 이번 추석은 멀리서 마음으로 정을 나누는 것이 오히려 효도일 수 있다. 가족과 함께 하는 명절보다 가족을 위하는 명절을 보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최근 종교시설을 비롯해 방문판매 설명회, 소규모 모임, 식당, 직장, 병원, 택시 등 장소를 가리지 않고 곳곳에서 감염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이미 우리 일상 깊숙이 파고들었고 누구나 언제 어디서든 감염될 수 있음이 밝혀졌다국민들은 이번 주말도 사람들과의 접촉을 피하고 마스크 쓰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영상뉴스
구미 시정 뉴스
많이 본 뉴스